울산옹기박물관 배경이미지
  • 울산세계옹기문화엑스포
  • 관광울주
  • 울산광역시울주군청
  • 울산관광가이드
  • 도로명주소찾기
  • 울주문화원
  • 영남알프스
  • 울산愛기차여행

숨쉬는 그릇, 옹기

home Home > 옹기아카데미 > 숨쉬는 그릇, 옹기

옹기란?

옹기[甕器]는 자연으로부터 최소한의 흙, 물, 불, 바람을 빌려와 만든 그릇으로서 자연적 소박함이 묻어있는 질그릇과 오지그릇를 총칭하는 말이다.
전통적으로 한국인은 옹기를 조미료와 주식 및 부식물의 저장용구, 주류 발효 도구, 음료수 저장 용구 등으로 사용하였다.
삼국시대부터 만든 옹기는 세계에서 한민족만이 가지는 독특한 음식 저장 용기이다.

  • 질그릇

    질그릇은 진흙으로만 만들어 구워 잿물을 입히지 않은 그릇을 말한다. 공기의 유통이 좋아 곡식을 담아 두어도 벌레가 생기지 않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저장용기로 발달하였다.
  • 오지그릇

    오지그릇은 질그릇에 잿물을 입혀 다시 구운 윤이 나고 단단한 그릇을 말하며 내화력이 강하고 흡수력이 적기 때문에 취사, 운반, 수납용구로 이용되었다.

옹기의 특징

  • 통기성(숨쉬는 그릇)

    예로부터 옹기는 숨쉬는 그릇으로 인식되어 왔다.
    이는 태토가 되는 찰흙에 들어있는 수많은 모래 알갱이가 그릇 벽에 미세한 공기구멍을 만들어 옹기의 안과 밖으로 공기를 통하게 함으로써 안에 담긴 음식물을 잘 익게 하고 오랫동안 보존해 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옹기는 된장, 간장, 김치, 젓갈 같은 발효음식의 저장그릇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 방부성(썩지 않는다)

    옹기에 쌀이나 보리, 씨앗 등을 넣어 두면 다음해까지 썩지않고 그대로 있다. 이는 옹기를 가마 안에 넣고 구울 때 나무가 타면서 생기는 검댕이가 옹기의 안과 밖을 휘감으면서 방부성물질이 입혀지기 때문이다. 또한 잿물유약에 들어가는 재도 음식물이 썩지 않게 하는 방부성 효과를 높여 준다.
  • 쓰임새의 다양성(여러 종류의 옹기)

    청자, 백자의 자기류와 달리 옹기는 서민들의 실생활에서 부담 없이 집안 곳곳에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었다. 장독대, 부엌, 곳간 등에서 사용되는 생활용품에서부터 신앙용, 의료용품, 악기 등 우리 생활에 폭 넓게 사용되었다.
  • 자연으로의 환원성(흙으로 되돌아 간다)

    우리가 쓰는 그릇 중에서 옹기는 자연에 가장 가까운 그릇이다. 야산에서 얻어지는 찰흙에다 나뭇잎이 썩어 만들어지는 부엽토와 재를 섞어 만든 잿물을 입혀 구워내기 때문에 우리 몸에는 전혀 해가 되지 않는 그릇이다. 또한 옹기는 단단하여 조심스럽게 사용하면 백년이상 사용할 수 있다.
    사용하던 중 그릇에 금이 가거나 깨지더라도 그릇의 성분이 자연 그대로이기 때문에 쉽게 흙으로 다시 돌아간다.